"외산 한계 극복하는 빅데이터 SW"

Updated: Jun 21, 2021

4차 산업혁명 속 중기벤처 - 데이터의 힘 '티지360'


몇 달 전 미국 시장조사기관 포레스터리서치에서 DMP(데이터관리플랫폼) 관련 보고서를 내며 글로벌 우수 업체를 선정했다. 오라클, 어도비 등 내로라할 기업들이 꼽힌 가운데 국내 한 스타트업도 이 반열에 올랐다.

클라우드 SaaS(구독형서비스) 기반 DMP 플랫폼 '몰레큘'을 개발한 TG360테크놀로지스(대표 박병건) 얘기다. 이 회사는 빅데이터 전문업체 와이더플래닛의 데이터분석센터에서 분사한 디지털 마케팅 특화 솔루션 업체다.

DMP는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을 돕는 SW(소프트웨어)다. 주로 마케팅·광고 업계에서 쓰인다. 어떤 제품(서비스)을 어떤 고객에게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지의 전략을 짜는 데 활용된다. 과거에는 이 일련의 과정이 실무자들의 직관에 의존했다면, 앞으로는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기술이 기업 전략을 지원하는 것이다. 사람의 '추정'이 아니라 경험적 근거가 바탕이 된 '추적'이 중요해진 셈이다.

TG360은 외산 DMP 솔루션의 빈 틈을 노렸다. SW를 공급하면서 데이터를 제공·판매할 수 있는 장을 함께 연 것이다. 이때 '비식별 데이터'를 활용, 개인 정보를 보호했다. 국내 소비자 행태를 반영한 데이터인 데다 그 풀이 넓어 외산 솔루션과 견줬을 때 경쟁력 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박병건 TG360 대표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CRM(고객관계관리) 등을 망라한 게 DMP"라면서 "국내 해당 전문가가 드문 만큼 이 한계를 극복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완성도를 높여 아시아 및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것"이라며 "글로벌 마케팅 회사 TTD와 제휴를 체결하고 하나씩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머니투데이/ 2019년 11월 5일]



원문: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102214493671780

27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12월 16일, 국내 데이터산업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와 업적으로 데이터 산업 발전에 공헌한 자를 선정해 포상하는 '2021년 데이터 대상'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올해 데이터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단체와 개인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과 명의 데이터산업진흥유공 표창과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및 한국데이터산업협회, 지능정보산업협회, 한국정보

국내 최대 규모 비식별 외부 데이터를 보유한 티지360테크놀로지스(이하 TG360)테크놀로지스가 LG CNS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와이더플래닛의 자회사인 TG360가 LG CNS로부터 제3자 배정 유상증자(전환우선주) 방식으로 2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TG360의 기존 주주였던 LG CNS는 전략적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이번 두 번째 투자를 결정했다.